28일 오송 연구소 착공식…내년 2월 완공 목표
"미국 시장 진출 시기 앞당길 것"
지투지바이오 오송 연구소 조감도. 사진 제공=지투지바이오

지투지바이오 오송 연구소 조감도. 사진 제공=지투지바이오

약효지속성 의약품 개발 전문기업 지투지바이오가 미립구 대량생산을 위해 연구소를 신축한다고 30일 밝혔다.

지투지바이오는 지난 28일 충청도 청주시 오송생명과학단지에서 오송 연구소 착공식을 진행했다. 내년 2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지투지바이오 신축 연구소는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연제리 부지에 건축 연면적 4,125㎡ 규모로 건립된다.

이 연구소는 이노램프(INNOLAMP·Innovative Long-Acting MicroParticle) 기술로 입자가 균일한 미립구를 대량생산하기 위한 파일럿(Pilot) 설비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지투지바이오는 스케일업 테스트를 할 수 있는 파일럿 설비가 확보됨에 따라 생산 수준을 현 시간당 1kg에서 10kg까지 10배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투지바이오는 다양한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과 스케일업 테스트 제형 결과를 바탕으로 신규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생산성 향상을 통해서는 미국, 중국 등 글로벌 기술 이전 시기를 단축한다는 목표다.

이희용 대표는 "향후 오송 연구소 부지에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을 위한 생산 시설을 추가로 신축할 계획"이라며 "생산 규모가 10배로 확대되는 만큼, 미국에서의 허가임상 진입 시기를 앞당겨 미국 시장 진출 시기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이번 연구소 생산설비 구축을 통해 약효 지속성 치료제 개발과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