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쉽게 빠르게 사용 가능
고객별 맞춤 정보 서비스 제공
신한금융투자는 모든 투자자가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신한알파'의 기능을 개선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알파는 사용자의 시각에서 직관적으로 이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투자자의 입장에서 모호했던 메뉴명들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바꾸고 메뉴 이동 경로를 최소화했다. 검색 기능 강화로 원하는 메뉴와 서비스를 빠르고 쉽게 찾을 수 있다. 증권사에서 사용하는 복잡한 업무용어도 일상에서 쓰는 단어로 바꿨다.

편의성을 높인 기능들도 추가됐다. 고령층을 고려한 기본폰트 대비 120% 확대된 '큰글씨 모드', 주식투자 초보자를 위한 간편한 주문화면인 '이지모드', 주식에 쇼핑을 접목시킨 '알파카트', MTS 사용법을 비롯한 주식 및 금융상품의 기본 개념부터 가입프로세스까지 사용자들의 MTS사용성과 투자를 돕기 위한 '알파가이드' 등이다.

'신한알파'를 이용하는 고객이 프라이빗뱅커(PB)와의 상담을 원하는 경우 인공지능(AI)의 추천을 받아 비대면 투자 상담을 받을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고객의 성별, 나이, 주소 등 기본정보와 자산, 거래 정보 등을 AI가 분석해 전국 영업점의 PB들 중 가장 적합한 PB를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물론 고객이 직접 PB를 선택해 비대면 상담을 받을 수도 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