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신한알파'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29일 발표했다.
투자자 입장에서 모호한 메뉴명, 증권업계 전문 용어 등을 이해하기 쉬운 일상 언어로 개선했다. 주식 등 '출고·입고'를 '이체'로, '예수금 전환'을 '계좌 내 상품간 이체'로, '평균단가 계산기'를 '물타기 계산기'로 각각 바꿨다.
노년층을 위해 글자 크기를 20% 키운 '큰글씨 모드', 초보자를 위한 간편한 주문화면인 '이지모드', 쇼핑하듯이 주식을 살 수 있도록 한 '알파카트', MTS 사용법은 물론 주식 및 금융상품의 기본 개념부터 가입 절차까지 안내하는 '알파가이드'도 제공한다.
각종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프라이빗뱅커(PB) 상담을 원하는 고객에게 인공지능(AI)으로 적합한 PB를 추천해주고, 비대면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고객의 성별, 나이, 주소 등 기본정보와 자산, 거래 정보 등을 AI가 분석해 전국 영업점 PB 중 가장 적합한 PB를 추천해 주는 방식이다. 고재연 기자
신한금투, 초보자도 쉽게 쓰도록 MTS 개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