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한 신발' 부각되며 판매 급증
주가 작년 저점 대비 10배 올라
'집콕 잇템' 크록스, 기록적 매출 증가로 급등

미국 캐주얼 신발 메이커 크록스(CROX)가 코로나19 기간 중 기록적인 매출을 올려 주가가 폭등했다. ‘집콕 생활’ 중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신발이라는 점이 부각되면서다.

27일(현지시간) 크록스 주가는 15.3% 오른 97.82달러에 장을 마쳤다. 크록스 주가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가가 저점을 찍었던 지난해 3월 이후 커다란 조정 없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 지난해 3월 18일 장중 저점(8.4달러) 대비 1064%나 올랐고, 올초 이후 상승폭으로만 따져도 56%다.

크록스 주가가 크게 뛴 것은 이날 발표한 실적 덕이다. 크록스의 1분기 매출은 4억6010만달러로 월가의 컨센서스(4억1500만달러)를 훌쩍 뛰어넘었다.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규모다. 주당순이익(EPS) 역시 1.49달러를 기록해 컨센서스(89센트)를 두 배 가까이 웃돌았다.

연간 매출 가이던스도 높아졌다. 2월까지만 해도 크록스 측은 매출 증가율을 연간 20~25%로 예상했지만 현재는 40~50%로 보고 있다.

‘편한 신발’이라는 점이 소비자와 주식시장 양쪽을 사로잡았다는 분석이다. 크록스는 고무 소재 신발이라 가벼운 데다 푹신푹신해 착화감도 편안하다. 다만 디자인이 세련되지 않아 팬데믹 이전까지만 해도 폭발적인 사랑을 받는 브랜드는 아니었다. 그러나 팬데믹 이후 외출이 어려워지자 소비자들이 디자인은 다소 투박해도 착화감이 좋은 크록스를 찾기 시작했다. 크록스는 미국 소비자 사이에서 ‘잇템(it shoe)’으로 불리기도 했다.

크록스는 저스틴 비버, 포스트 말론 등 유명인사와의 협업으로 코로나19 이전부터 기세를 높여왔다. 어린 세대들(Gen Z)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유행하는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이슬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