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이후 수익률 28.9%
중국 비중 줄이고…대만 IT·산업재 업종 비중 확대
삼성자산운용의 삼성이머징아시아펀드가 전체 해외주식형 펀드 중 수익률 1위를 기록했다. (사진 =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의 삼성이머징아시아펀드가 전체 해외주식형 펀드 중 수익률 1위를 기록했다. (사진 =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이머징 아시아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이 28.9%로 전체 공모 해외주식형 펀드 중 1위를 차지했다고 28일 밝혔다.

2~3월 중국 비중을 축소하고 파운드리 반도체 시장의 호황과 수출 증가 수혜가 예상되는 대만의 IT, 산업재 업종 비중을 늘린 것이 주효했다. 최근 1개월, 3개월, 6개월 수익률도 각각 16.0%, 17.1%, 42.9%로 전 기간 가장 높은 성과를 기록 하고 있다.

2009년 10월에 설정된 삼성 이머징 아시아 펀드는 빠른 성장률과 풍부한 성장잠재력을 보유한 이머징 아시아 8개국(대만 한국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에 투자한다. 삼성자산운용 홍콩 현지 법인에서 위탁 운용하고 있다.

이머징 아시아시장은 혁신적 성장기회가 많다. 전세계 인구의 약 57%(45억 명)에 달하는 풍부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연 8%대의 높은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이머징 아시아시장 1인당 GDP는 아직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어 성장 잠재력이 높다.

최근 이머징 아시아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하락, 저금리, 미국의 경기부양책 등으로 가파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김근호 삼성자산운용 홍콩현지법인 매니저는 "이머징 아시아 시장은 위기 이후 전 세계 성장성이 회복되고 리플레이션이 발생할 때는 항상 글로벌 지수를 상회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단기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세와 시장변동성에 따른 순환매가 발생할 위험에 대비하며, 내년초까지 예상되는 골디락스 환경에 맞춰 경기민감 업종에 초점을 두고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