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26.1% 취득, 인수금액 총 240억
온코펨, 삼중음성 유방암 등 4개 파이프라인 개발중
사진=테라사이언스

사진=테라사이언스

바이오 신사업에 나선 건설중장비 제조업체 테라사이언스(2,075 +2.72%)는 바이오엑스로부터 미국 암백신·신약개발 전문회사인 온코펩의 지분 26.1%를 인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총 240억원으로 이번 인수를 통해 테라사이언스는 온코펩의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테라사이언스가 인수한 온코펩은 미국 보스톤에 위치한 암백신 신약개발 전문 회사다. 온코펩이 개발하고 있는 'PVX-410' 암 백신은 세계적인 암연구센터인 다나파버 연구소에서 개발됐다. 이를 활용해 삼중음성 유방암, 다발성 골수암, 등 4개 파이프라인을 개발중이다.

이 가운데 3개 파이프라인은 임상 1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어 임상 2상 돌입을 앞두고 있다. 온코펩은 이미 글로벌 제약회사 머크, 아스트라제네카, 셀진 등에서 임상 스폰서쉽을 받았다.

또한 올해 2월 전이성 삼중음성 유방암(mTNBC) 치료 테라피로 PVX-410과 머크사의 키투루다 병용치료 임상 2상 계획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시작승인을 받아 기술력은 충분히 검증을 받았다.

더불어 온코펩은 작년 말 미국 마나테라퓨틱스으로부터 라이선스인한 적응T세포 플랫폼에 PVX-410을 접목함으로써 차세대 면역항암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까지 확보해 새로운 암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종석 테라사이언스 대표는 "온코펩의 PVX-410 암백신은 독성이 없으며 면역함암치료 트렌드와 일치할 뿐만 아니라 골수암, 유방암은 물론 향후 대장암, 췌장암, 전립성암에도 적용 가능성이 있어 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경쟁력을 보유한 온코펩의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함으로써 신규 바이오 사업을 통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온코펩은 현재 신한금융투자와 주관사 계약을 맺고 2분기 중에 코스닥시장 기술특례상장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