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등 해외 플랜트 수주 성과

두산중공업이 잇따른 해외 수주에 힘입어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흑자를 기록하며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천72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58.74%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4조4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37% 증가했다.

순이익은 2천481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먼저 사우디아라비아 얀부 해수담수화플랜트 등 해외 수주 영향으로 두산중공업 자체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1천937억원 증가한 585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 했다.

두산밥캣 주가수익스와프(PRS) 평가이익 영향으로 당기순이익도 4천594억원 늘어난 970억원을 나타내며 11분기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특히 일감 확보 지표로 볼 수 있는 수주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84.1% 늘어난 1조3천218억원을 달성했다.

수주 잔고도 4.4% 증가해 14조4천76억원을 기록했다.

2년5개월치 일감을 확보한 셈이라고 두산중공업은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러한 수주 증가세를 이어가기 위해 올해는 작년보다 50% 이상 증가한 8조6천500억원을 수주 목표로 세웠다.

이미 1분기에 1조3천218억원을 수주했고, 수주가 확실시되는 프로젝트와 매년 발생하는 서비스·기자재 사업 수주도 각각 2조5천억원, 2조7천억원에 달해 목표 달성은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해상풍력, 가스터빈, 수소, 차세대 원전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성장사업으로 적극적으로 육성해 2025년까지 4대 사업의 수주 비중을 전체 대비 60%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고정비 축소 노력, 자산매각, 유상증자 등을 통해 부채를 감축하고, 두산퓨얼셀 지분 수증과 현물 출자로 자본을 확충했다"면서 "올해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이 완료되면 추가적인 부채 감소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1분기 영업익 558.7%↑…순이익 흑자 전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