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중 개인형 퇴직연금(IRP) 시장 점유율 1위인 미래에셋증권이 다음달 중순부터 비대면 가입 고객에게 IRP 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 업계 2위인 삼성증권에 이어 미래에셋증권도 IRP 수수료를 면제함에 따라 다른 증권사들도 뒤따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미래에셋증권은 홈페이지나 모바일로 '다이렉트 IRP'에 가입한 고객에게 운용 수수료와 자산관리 수수료를 면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운용과 자산관리 수수료를 합하면 현재 0.1∼0.3% 수준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신규 고객뿐만 아니라 기존 다이렉트 IRP 고객에게도 수수료 면제 혜택을 줄 예정이다.

삼성증권은 지난 19일 운용 및 자산관리 수수료를 면제한 '다이렉트 IRP'를 출시했다. 이를 두고 업계 1위인 미래에셋증권을 따라잡기 위한 것이란 반응이 나왔다. 미래에셋증권의 지난해 말 기준 IRP 적립금 총액은 2조5000억원으로 증권사 중 가장 많고, 삼성증권은 1조5000억원으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다이렉트 IRP 출시일인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일 평균 IRP계좌 개설 수가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에 비해 4~5배 늘었다”고 말했다.

IRP는 연간 700만원 납입한도까지 최대 16.5%의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한다. 일반적으로 해외주식형 펀드에 투자하면 15.4%의 배당소득세율을 적용받지만 IRP 계좌를 통해 투자하면 3.3~5.5%의 연금소득세율을 적용받는다. 최근 해외주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IRP 계좌로 해외주식형 펀드에 투자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이들 고객을 붙잡기 위해 증권사들이 수수료 면제에 나섰다는 분석이 있다.

이태훈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