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포스코가 분기 기준 10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을 낸 데 힘입어 주가도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 뿐 아니라 노무라 등 외국계 증권사도 철강업종의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포스코의 목표주가를 큰 폭으로 상향 조정했다.

27일 포스코는 4.14% 오른 37만7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종가는 2018년 2월 이후 최고치다. 장중엔 38만3000원까지 치솟았다. 포스코 주가는 올 들어 38.8% 오르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포스코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55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0.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분기 기준으로는 2011년 2분기 이후 10년 만에 최대 영업이익이다.

국내외 증권사들은 포스코의 목표주가를 일제히 상향 조정했다. 하이투자증권, 현대차증권, 신한금융투자, NH투자증권 등 국내 7개 증권사가 포스코의 목표가를 45만~49만원 수준으로 올렸다.

같은 날 일본 노무라도 포스코에 대해 '매수' 리포트를 내고 목표주가를 52만원으로 상향했다. 이는 종전 목표가(35만원)보다 49% 높은 수준이며, 26일 종가 대비로는 43.4%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본 것이다. 국내 증권사들의 컨센서스(추정치 평균)도 훌쩍 웃도는 수치다.

국내외 증권사들은 공통적으로 철강산업의 호황으로 포스코의 호실적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관측했다.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자동차·조선·해운 등 제조업 생산이 늘어 포스코의 냉연·열연 등 철강 제품의 수요가 늘 수 밖에 없다는 얘기다. 반면 공급은 중국의 생산량 감축 규제 등으로 수요를 못 쫓아가고 있다.

노무라는 "원재료 가격이 계속 상승하는 가운데서도 제품 가격 인상으로 추가적인 마진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47.9%, 143.4%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에 이어 1분기 실적을 발표한 현대제철도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1분기 매출 4조9274억원, 영업이익 3039억원, 순이익 219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현대제철이 9.04% 오른 것을 비롯해 삼현철강(30%), 문배철강(19.31%), 한국철강(9.24%) 등 철강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설지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