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코퍼레이션 3월 이후 22%↑
수영장 딸린 집 판매도 급증
코로나19 이후 많은 수영장이 영업을 중단했다. 미국도 마찬가지다. 미국에선 최근 수영장 관련주가 급등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을 피해 집에 수영장을 설치하려는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수영장 용품업체 풀코퍼레이션(POOL)은 6.43% 오른 410.46달러에 장을 마쳤다. 풀코퍼레이션 주가는 연초 이후 2월 말까지 하락하다가 3월 이후 상승세를 타고 있다. 3월 이후 상승폭은 22.61%로, 같은 기간 S&P500지수 상승률 8.5%를 크게 웃돌았다.

풀코퍼레이션의 주가를 밀어올리고 있는 것은 실적이다. 이날 풀코퍼레이션은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주당순이익(EPS)이 2.42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컨센서스인 1.20달러를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전년 동기(0.75달러) 대비 223% 급증했다. 피터 아르반 풀코퍼레이션 CEO는 “정말 놀라운 분기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 수영장을 설치하려는 수요가 계속 늘고 있다. 풀코퍼레이션은 실적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가정용 수영장 수요가 늘어나 이익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유지보수와 교체, 재개장, 건설 활동은 여전히 활발하다”고 설명했다. 연간 EPS 가이던스도 상향 조정했다.

미국에선 부유층을 중심으로 수영장 딸린 집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고급주택가로 유명한 코네티컷주 그리니치에서 2015~2020년 1분기(코로나19 확산 이전)까지 팔린 집 중 수영장이 딸린 집이 차지하는 비중은 26%에 불과했다. 최근 1년간 이 비중(분기별 평균)은 35%로 증가했다.

월가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동안 풀코퍼레이션은 매수할 만하다는 의견이 많다. 데이브 맨디 베어드 애널리스트는 “풀코퍼레이션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용 수영장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계속 이익이 늘고 있다”며 “풀코퍼레이션에 대한 긍정적 전망엔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