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 퍼시스, 연일 상한가…코로나 재확산 우려

퍼시스(43,650 +3.19%)가 2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다.

22일 오전 10시40분 현재 코스피시장에서 퍼시스는 가격제한폭(29.90%)까지 오른 5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퍼시스는 1983년 손동창 회장이 설립한 사무가구 전문업체다.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 화상회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관련 가구도 함께 찾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경고함에 따라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