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견·목표주가 '유지'
하반기로 갈수록 램시마SC 매출인식 커져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신영증권은 22일 셀트리온헬스케어(113,800 +3.36%)에 대해 실적 성장은 올 하반기에 본격 반영될 것이라며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매수와 15만원으로 유지했다.

이영선 신영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5% 성장한 3765억원, 영업이익은 25.4% 증가한 700억원으로 지난 분기 대비 역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성장 동력은 램시마SC로 목표로 한 EU5(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출시가 이탈리아와 스페인 런칭으로 완료됐다"며 "이에 대한 본격적인 매출 반영은 2분기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 램시마SC는 기존 입찰 방식과 다르게 직판 구조로 매출인식이 보다 늦게 돼 출시국 증가 효과는 하반기로 갈 수록 크게 반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지난해 성장의 주역이였던 미국향 트룩시마는 신규 리툭산 바이오시밀러 출시와 경쟁제품의 공격적인 영업으로 가격 하락은 불가피하다"며 "1분기는 가격조정에 따른 공급물량 조절로 변동대가 환입 효과가 감소해 4분기 대비 영업이익율이 5.1%포인트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기존 제품의 안정적인 성장과 램시마SC의 매출 본격화로 실적 성장은 계속될 것"이라며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의 유럽 진출과 신규 공급계약의 기대감에 투자 의견을 매수로 유지했다"고 강조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