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던 유럽 주요 증시가 21일(현지시간) 일제히 반등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74% 오른 6,210.55로,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52% 상승한 6,895.29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44% 오른 15,195.97로,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0.91% 뛴 3,976.41을 기록했다.

로이터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증시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보다 기업 실적 기대감이 더 부각됐다.

영국의 3월 물가상승률이 0.7%를 기록했지만 시장에서는 통화정책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으로 봤다.

22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에서도 금리 변동은 없을 것으로 전망됐다.

런던 증시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가 1.7% 오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인도의 세계 최대 백신 회사 세룸인스티튜트(SII)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설 병원에 1회 접종분당 8달러에 판매하겠다고 밝힌 것이 배경이다.

유러피언슈퍼리그(ESL)의 앞날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슈퍼리그에 참가하려던 이탈리아 축구 클럽 유벤투스 주가가 13.7%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