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제작 비용 크게 줄여
편리성과 보안성 증대
사진=하이투자증권

사진=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활동의 일환으로 전 영업점에 창구업무 전자문서(페이퍼리스)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창구업무 전자문서 시스템은 영업점 창구에서 금융서비스 이용시 작성하는 종이 문서를 창구에 비치된 단말기를 통한 전자 문서로 대체하는 것이다. 종이 문서 제작과 보관비용을 크게 줄이게 하고, 편리성과 보안성을 크게 증대시킨다.

그동안 영업점 방문 고객이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려 할 경우 각종 종이 문서에 이름과 서명, 주소 등 모든 내용을 작성해야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다.

이번 창구업무 전자문서 시스템 구축에 따라 고객은 단말기에 자동으로 표출되는 전자 서식을 활용해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필요시 문서를 확대하여 볼 수 있어 가시성도 크게 증대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증권사 창구 직원도 필요 서류가 전자문서 작성용 단말기에 자동으로 표출됨에 따라 보다 쉽고 빠르게 업무 처리를 진행할 수 있다"며 "필수 서류 작성 누락과 분실을 방지되면서 불완전 판매가 억제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