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 경신
삼성전자 현대차 LG화학 시총 '감소'
카카오와 네이버는 '증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가 3개월 만에 다시 사상 최고치를 썼지만, 초대형주들의 비중은 1월 랠리 때보다 줄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날 3220.70으로 마감했다.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 1월25일(3208.99)를 뛰어넘었다.

유가증권시장의 시가총액도 2246조로, 1월(2212조원)보다 34조원(1.53%)이나 늘었다.

하지만 초대형 10개 종목(보통주 기준)의 시총과 비중은 감소했다. 이 기간 1위 삼성전자부터 10위 기아까지 시총 상위 10개 종목 내 순위 변동만 있었을 뿐, 새롭게 진입한 종목은 없었다.

오히려 이들 10개 종목의 시총은 감소했다. 1월25일 시총은 1044조였지만, 전날 기준으로 1009조로 줄었다.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오히려 상위주의 시총은 35조원이나 감소한 것이다.

전체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4.9%로 이전보다 2.3%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상위 10개 중 6개 종목의 시총이 1월25일보다 줄었다. 삼성전자가 533조원에서 500조원으로 6%가량 줄었다. 현대차(-11.9%)와 삼성SDI(-12.6%)는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LG화학(-9.8%)도 10% 가까이 줄었다.

반면 카카오는 42조원에서 53조원으로 26.5% 불었으며, 네이버는 57조원에서 64조원으로 12% 늘어나면서 그나마 비중 축소를 줄였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