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종합금융은 지난 1분기에 영업이익 220억원, 순이익 17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1.3%, 27.3% 증가한 것으로, 영업이익은 역대 1분기를 통틀어 최대 실적이다.

우리종합금융은 "작년 11월 증자 이후 기업여신 등 자산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며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딜(deal) 주관 등으로 기업금융(IB) 수수료가 증가하며 순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각각 67.9%, 63.2% 증가했다"고 말했다.

또한 "강화된 리스크 관리 속에 3월 말 고정이하여신 비율이 0.76%로 양호한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종합금융은 최근 PF 전담 부서를 추가로 신설하고, 지점 여신업무를 확대하는 등 영업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또 수신 부문에서는 우리카드와 제휴 신용카드를 출시했고, 지난해 판매했던 비대면 전용상품 'The드림 정기적금1, 2'를 업그레이드해 'The드림 정기적금3'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우리종합금융 1분기 영업이익 220억원…"1분기 기준 최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