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인 순매수 기조가 동력
코스피 3,220선 첫 돌파…사상 최고치 경신(종합2보)

20일 코스피가 종가 기준 3,220선을 처음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1.86포인(0.68%) 오른 3,220.70으로 마감하며 지난 1월 25일(3,208.99) 기록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3개월 만에 갈아치웠다.

지수는 7일 연속 올랐다.

다만 이날 장중 고점(3,220.82)은 지난 1월 11일 기록한 장중 최고치(3,266.23)와는 거리가 좀 있다.

이날 지수는 0.53포인트(0.02%) 내린 3,198.31에 출발했으나 곧바로 상승 전환한 뒤 강세 흐름을 이어가다 외국인의 강한 매수세가 유입되며 전 고점을 돌파했다.

지난 15일부터 3일 연속 장중 3,200선을 넘어서면서도 장 막판 뒷심 부족으로 3,200선 안착에 실패했지만 이날은 달랐다.

유가증권시장 전체 시가총액도 2천246조를 나타내며 1월 25일보다 34조원이 증가했다.

이날 코스피 사상 최고치 돌파는 지난달부터 나타난 외국인 매수세가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외환시장에서 달러가 약세를 나타내면서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을 사들였다"며 "특히, 중소형주에 수급이 몰렸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10일 1,142.00까지 올라갔던 원/달러 환율은 1,112.3원까지 하락했다.

이에 지난 1분기까지 국내 주식을 순매도했던 외국인은 지난달 말부터 순매수로 돌아섰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만 3조2천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18일 가운데 14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또 이날 하루에만 대형주는 1천90억원어치를 순매수한 데 비해 중소형주는 약 2배인 2천억원 이상을 사들였다.

외국인은 이날 선물도 4천3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세계 경제가 회복 국면에 접어든 반면 금리는 안정되고 달러화 약세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기업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국내 증시가 주목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 경기의 회복 국면이 이어지고 있고 이에 힘입어 수출 개선세와 코스피 이익 전망치 상향 조정도 진행 중"이라며 "(중국 인민은행의 유동성 회수 우려 등) 금융 불안 요인을 제외하면 경제 여건은 외국인 자금이 국내 주식시장으로 유입되기 좋은 환경"이라고 진단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코스피의 올해 상승률은 11.3%로 주요 20개국(G20) 지수 가운데 사우디(16.2%), 남아공(14.6%) 등에 이어 6번째로 높다.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10.8%), 일본 닛케이지수(8.2%)보다 높았다.

한편 이날 코스닥지수도 전날보다 2.42포인트(0.24%) 상승한 1,031.88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지난 12일 '닷컴 버블' 시기인 2000년 9월 14일(1,020.70) 이후 20년 7개월 만에 1,000선을 넘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