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삼성전자 주가가 요지부동이다. 3개월 가까이 8만원 초반 박스권에 갇혀있다. 그 사이 코스피지수는 전고점을 돌파했다. 삼성전자에 투자한 개인투자자들은 '왜 삼전만 안 오르냐'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시간이 다시 올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삼성전자는 20일 0.72% 오른 8만3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3220에 거래를 마치며 종가 기준 전고점인 지난 1월 25일 3209를 넘겼다. 같은 3200대지만 1월 25일 삼성전자 주가는 8만9400원이었다. 삼성전자 주가가 3개월 가까이 부진한 탓이다.

삼성전자 주가 부진 원인은 크게 두가지다. 우선 수급 문제다. 중소형주 중심의 상승장이 펼쳐지면서 삼성전자의 상대적 수급이 악화됐다. 지난 1월 25일부터 이날까지 개인은 삼성전자를 8조916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하지만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6조1761억원, 3조113억원어치 순매도했다. 특히 국민연금 등이 포함된 연기금이 4조1788억원어치를 팔면서 개별 주체 중 가장 많은 순매도를 기록했다. 연기금은 국내 주식 비중을 줄이는 과정에서 자산 비중이 큰 삼성전자를 기계적으로 매도했다.

삼성전자 자체에 대한 우려도 섞였다. 미국 오스틴 비메모리 팹(공장) 가동 중단 문제와 인텔의 파운드리 시장 진출에 따른 경쟁 격화 우려 등이다. 2분기 실적에 대한 우려도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상무)은 "2분기 실적은 1분기 대비 증가폭이 크지 않고, 사업 부문별 감익도 감지되고 있다"며 "화웨이의 공백을 삼성전자가 가져오지 못한데 따른 실망감도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삼성전자를 오히려 매수할 때라고 조언하고 있다. 오스틴 팹은 정상 가동에 돌입했고, 인텔 파운드리 우려도 과도하다는 평가가 많다. 특히 반도체 업황 개선에 따른 실적 개선 효과가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반영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14조132억원으로 1개월 전 전망치(13조5299억원)보다 5000억원 가까이 많아졌다. 2분기말부터는 삼성전자 주가가 박스권을 벗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근거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메모리 반도체는 경기 회복 구간에서 비용증가가 거의 없다"며 "실적 증가세를 고려하면 지금 같은 변동성 구간이 매수 기회"라고 조언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