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환경·사회·지배구조(ESG)가 금융시장에서 중요해지면서 증권가도 곧 개최될 기후정상회의를 주목하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20일 기후정상회의 이후 정책에 따라 2차전지,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관련 업종의 상승 모멘텀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오는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기후정상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백악관은 이를 위해 주요 40개국 정상에 초청장을 보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을 1.5도로 제한하기 위한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를 제시하고 국제적 협력 방안을 제시할 것이란 전망이 나타난다.

기후정상회의가 중요한 이유는 향후 관련 산업 변화가 얼마나 빠르게 일어날지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반도체 품귀, 실적 ‘따따블’로 좋아질 몇 안되는 이 ‘회사’는?
(링크 http://www.3stock.co.kr?join_route=hk02)


또한, 미국과 중국이 기후 위기에 협력하겠다고 밝힌 만큼 미·중 갈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시진핑 주석의 회의 참석 여부도 주요 이슈가 될 전망이다.
증권가에서는 저탄소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을 키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기후정상회의를 계기로 온실가스 감축 산업에 대한 글로벌 지원책이 강화될 전망”이라며 “풍력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산업이 확대되고, 소형모듈형 원전과 수소, 2차전지 산업에 대한 투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전기차와 수소차, 친환경 선박 등 저탄소 에너지 활용 사회로 빠르게 변화하면서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도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반도체 품귀, 실적 ‘따따블’로 좋아질 몇 안되는 이 ‘회사’는
(링크 http://www.3stock.co.kr?join_route=hk02)


한편, 국가별 정책에 따라 친환경 주도주가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는 진단도 이어졌다.
“어느 국가에서 정책이 발표되는지가 중요하다”며 “세금을 써야 하는 부양책은 자국이 헤게모니를 잡고 있는 산업에 집중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3월 말 인프라 부양책, 배터리 합의 및 공장 증설 등을 고려해 미국이 친환경 정책을 발표할 때는 자동차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며 “유럽에서 나오는 경우 그린뉴딜과 관련해 태양광과 풍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종목은

두산인프라코어(14,650 0.00%), 예스24(15,300 -0.33%), 셀트리온제약(156,600 +12.82%), 삼성전기(177,000 +0.57%), 클래시스(16,900 +1.50%)



무료상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