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익 매물 출회로 낙폭 확대
개별 기업 악재 부각…시장 부담 높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증시가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지는 가운데 공화당의 정보기술(IT) 인프라 축소 주장 등이 시장 부담 요인으로 작용했다. 엔비디아는 영국 반도체 회사 인수가 난관에 봉착했다는 소식에 하락했고, 테슬라도 자율주행과 관련한 사고 소식이 전해지면서 떨어졌다.
3대 지수 모두 약세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3.04포인트(0.36%) 하락한 34,077.6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2.21포인트(0.53%) 내린 4163.26에, 나스닥 지수는 137.57포인트(0.98%) 하락한 13,914.77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앞서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수가 최고치를 기록한 데 따른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바이든 행정부와 공화당이 대규모 안프라 투자 계획을 두고 갈등을 빚은 것도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31일 2조3000억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으나, 공화당은 최대 8000억달러(약 890조원)의 인프라 투자를 주장하고 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날 바이든과 IT 인프라 축소를 주장하는 의회 지도부가 투자 논의를 위한 회담에 돌입하면서 기대감과 우려가 공존했다"면서 "여기에 과도한 실적 대비 주가 수준(밸류에이션)이 부각되면서 주가를 끌어내렸다"고 설명했다.
美증시, 바이든-의회 갈등에 하락…엔비디아 3.46%↓[간밤 해외시황]

엔비디아·테슬라 등 하락
엔비디아는 전날보다 주당 22.03달러(3.46%) 내린 614.4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반도체 회사 ARM 인수가 난관에 봉착하면서다. 19일(현지시간)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엔비디아의 ARM 인수가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조사를 지시했다.

테슬라 주가도 하락했다. 테슬라는 전날보다 주당 25.15달러(3.4%) 내린 714.63달러를 기록했다. 전날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북부에서 테슬라 모델S 차량이 나무와 충돌해 남성 2명이 사망했다. 모델S는 고속도로 주행중 굽은 길에서 속도 제어에 실패했고, 충돌 직후 불길에 휩싸였다. 화재를 진압하기까지는 4시간이 걸렸다.

이 여파로 퀀텀스케이프(-10.98%) 아키모토(-9.87%) 로드스타운 모터(-8.18%)가 약세를 보였다.

반면 게임스톱은 전날보다 주당 9.68달러(6.26%) 상승한 164.3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조지 셔먼 대표이사(CEO) 사임 이후 기업 체질 변화 속도가 빨라질 것이란 기대감이 주가를 밀어 올렸다.

넷플릭스(1.45%)는 스트리밍 경쟁에서 승기를 잡을 것이란 분석이 제기되면서 상승세를 보였다. 증권업종인 찰스스왑(1.76%)은 신규 고객 유입으로 실적 개선세가 지속될 것이란 소식에 올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