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가 경기 회복 기대와 예상을 웃돈 기업 실적 소식에 힘입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4.68포인트(0.48%) 오른 34,200.67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5.05포인트(0.36%) 상승한 4,185.4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3.58포인트(0.10%) 오른 14,052.34로 장을 마감했다.

경제 지표 개선에 대한 기대가 투자심리를 뒷받침했다. 전날 다우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34,000고지를 넘어선 데 이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S&P500지수는 최고치를 새로 썼다.

주간 기준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4주 연속, 나스닥지수는 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소매판매와 실업 지표 등이 개선돼 경기 회복 기대가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기업 실적이 연이어 예상치를 상회한 점도 투자심리를 지지했다.

이날 장 시작 전 실적을 발표한 모건스탠리의 1분기 순익은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 분기 순이익은 41억 달러, 주당순이익(EPS)은 2.19달러를 기록해 리피니티브 집계 컨센서스(애널리스트 예상 평균치) 1.70달러를 큰 폭으로 웃돌았다.

이번주 발표된 주요 경제 지표가 개선됐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3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9.8% 증가했다. 주간 실업보험청구건수는 2020년 3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발표된 지난 3월 미국의 신규 주택 착공도 전월보다 크게 증가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