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500도 사상 최고치 경신
3월 소매판매 '호조'
실업수당 청구는 코로나 이후 '최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경제 회복이 빨라지고 있다는 경제지표가 발표되면서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환호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05.10포인트(0.90%) 상승한 34,035.99에 마감했다. 다우 지수가 34,000선을 돌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5.76포인트(1.11%) 오른 4,170.42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180.92포인트(1.31%) 오른 14,038.76에 각각 장을 마쳤다.

다우 지수와 S&P 500 지수는 장중은 물론 종가 기준으로도 사상 최고치 기록을 또 경신했다.

개장 전 발표된 3월 소매 판매와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으면서 호재로 작용했다. 상무부에 따르면 3월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9.8% 늘었다. 지난해 5월 이후 10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1인당 1400달러의 대국민 재난지원금이 가계 소비를 부양한 결과로 풀이된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한 주 만에 19만3000건이나 급감한 57만6000건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다. 전문가 전망치(70만건)와 차이도 컸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