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4월 들어 본격적인 반등세를 보이는 가운데 선물 미결제약정이 뚜렷한 증가세를 보인다.
기초 지수가 상승·하락 국면을 보일 때 미결제약정이 증가하는 것은 향후 같은 지수 흐름이 지속할 것이란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3월 3,000선을 내주며 조정 국면을 보였던 지수가 4월 들어 다시 상승폭을 확대한 셈이다.

▶ 2차전지 호재 만발! 2차전지 숨은 종목 최단기간 ‘따블’ 노린다!

(링크 http://www.3stock.co.kr?join_route=hk02)



통상적으로 지수 상승 시 미결제약정이 증가하면, 향후 현물 지수가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는 투자자가 증가했다는 것을 반영한다.
이달 코스피 지수와 코스피200 선물지수가 상승하는 과정에서 미결제약정이 대폭 증가한 것은 향후 추가 상승을 예상하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와 상장사들의 실적 개선 모멘텀이 코스피 추가 상승을 이끄는 동력으로 풀이된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경기 회복 자신감을 보이는 동시에 긴축 우려를 경감하면서 투자 심리가 살아났다.

한국은행은 전일 4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올해 경제성장률을 3.0% 이상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기업들의 실적 전망치도 상향 조정되고 있다.
올해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가 있는 227개 상장사의 순이익 전망치는 140조5011억원이다.

▶ 2차전지 호재 만발! 2차전지 숨은 종목 최단기간 ‘따블’ 노린다!

(링크 http://www.3stock.co.kr?join_route=hk02)


이는 지난 3월 전망치였던 135조7천억원보다 3.5%가량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기저효과로 올해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실적장세를 맞아 외국인 자금 유입으로 이어지면서 4월 지수 추가 상승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종목은

씨에스윈드(80,300 +1.26%), 로보로보(4,245 +0.47%), 드림시큐리티(5,650 +8.03%), 기아(87,000 +1.40%), 신풍제약(64,400 +0.94%)



무료상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