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첫날 31% '급등' 마감
파월 "암호화폐 투기자산" 발언에 '하락'
감독당국의 규제 더 강화될 듯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1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이날 코인베이스는 나스닥에 직상장했다. 주당 328.28달러에 거래를 마치면서 준거가격(250달러)보다 31.3% 급등했다.

코인베이스는 주당 381달러에 거래를 시작했으며, 몇 분 만에 429.54달러까지 치솟았다. 장중 한때 시가총액은 1120억달러(약 125조원)까지 확대됐다.

이후 내림세로 돌아섰다. 제롬 파월 중앙은행(Fed) 의장이 "암호화폐 자산을 투기 수단으로 본다"고 말했다는 점이 투자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종가 기준 코인베이스의 첫날 시총은 857억8000만달러(약 95조7000억원)를 기록했다. 3년 만에 기업가치가 10배 이상 불어난 셈이다. 2018년 자금유치 당시 코인베이스의 기업가치는 80억달러로 평가됐다.

코인베이스는 미국 가상화폐거래소 중 처음으로 증시에 상장했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이번 상장을 반기고 있다. 가상화폐가 월가 금융시장 '주류'에 진입했고, 암호화폐 거래가 더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돼서다.

다만 전문가들은 코인베이스가 주류시장에 진입한 만큼, 앞으로 감독당국의 더 까다로운 규제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2년 설립된 코인베이스는 비트코인 외에 50개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대규모 거래소다. 현재 100개국이 넘는 곳에서 5600만명의 고객이 이용하고 있다. 직원 수만 1200명 정도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