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주류에 입성 속 고평가 경고도
비트코인은 한때 6만5000달러 육박 또 최고가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14일(현지시간) 성공적으로 뉴욕증시에 데뷔했다.

이날 나스닥에 직상장된 코인베이스는 주당 328.2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준거가격인 250달러보다 31.3% 급등했다.

주당 381달러에 거래를 시작한 코인베이스는 몇 분 만에 429.54달러까지 치솟아 장중 한때 시가총액에 1천120억달러(약 125조원)를 찍기도 했다.

이후 내림세로 돌아섰으나 큰 폭의 하락까지는 없었다.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종가 기준으로 코인베이스의 첫날 시총은 857억8천만달러(약 95조7천억원)로 집계됐다.

지난 2018년 자금유치 당시 80억달러로 평가됐던 기업가치가 3년 만에 10배 이상 치솟은 셈이다.

코인베이스는 미국의 가상화폐거래소 중 처음으로 증시에 상장한 거래소가 됐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이번 상장을 가상화폐가 월가 금융시장 '주류'에 진입하는 역사적인 이정표로 환영하고 있다.

코인베이스의 성공적인 증시 데뷔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가격의 폭등 덕분으로 분석된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한때 개당 6만4천829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또 갈아치웠다가 오후 5시 현재 6만2천달러대에서 거래 중이다.

'넘버2' 가상화폐인 이더리움도 개당 2천400달러 선을 터치했다.

덕분에 올해 1분기 코인베이스의 추정 순이익은 7억3천만∼8억달러로 2020년 전체 이익 3억2천200만달러의 두 배가 넘는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의 9배인 18억달러로 추정된다.

2012년 설립된 코인베이스는 비트코인 외에 50개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대규모 거래소로 100여개국 5천600만명의 고객이 이용 중이다.

직원 수만 1천명을 넘는다.

그러나 코인베이스의 평가가치가 지나치게 높다는 경고의 목소리도 나온다.

투자리서치 회사 뉴컨스트럭트의 데이비드 트레이너 최고경영자(CEO)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코인베이스는 좋은 회사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현 수준에서 좋은 주식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