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대와 경기 회복으로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에 크게 올랐다.

14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97달러(4.9%) 오른 배럴당 63.15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유가는 3월 17일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가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전 세계 원유 수요가 회복세를 보인다며 올해 글로벌 원유 수요 전망치를 상향한 영향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IEA는 월간 보고서에서 2021년 글로벌 원유 수요가 전년보다 하루 570만 배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이전 전망치보다 하루 23만 배럴이 증가한 것이다.

IEA는 전년보다 올해 원유 수요는 570만 배럴 늘어난 9천670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주 석유수출국기구(OPEC)도 올해 글로벌 원유 수요 전망치를 이전보다 하루 10만 배럴가량 상향한 바 있다.

OPEC은 글로벌 원유 수요가 하루 600만 배럴가량 늘어난 9천650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5.1%에서 5.4%로 상향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통상 비관적이었던 IEA가 매우 강한 강세를 예상하면서 유가가 한 달간 지속된 박스권을 벗어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더 크게 줄어든 점도 유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9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가 589만 배럴 줄어든 4억9천242만3천 배럴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치 250만 배럴 감소보다 더 많이 줄어들었다.

S&P글로벌 플랫츠가 집계한 전망치도 290만 배럴 감소였다.

휘발유 재고가 30만 배럴 늘었으며 정제유 재고는 210만 배럴 감소했다.

서드 브릿지의 피터 맥날리 글로벌 산업 및 에너지 담당 대표는 "미국의 휘발유 재고가 2020년 같은 기간보다 10%가량 낮다"라며 "이는 다음 달 미국에서 시작되는 휴가철을 앞두고 우리가 면밀히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