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권 장세 속 저평가주 관심
코스닥선 11%↑…지수 웃돌아
유가증권시장에서 소형주가 최근 한 달 새 12%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코스피지수가 박스권에 갇히자 개인투자자가 저평가된 중소형주로 발길을 옮긴 영향이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3월 12일~4월 12일) 코스피 소형주 지수는 11.7% 상승했다. 이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2.7%)을 크게 웃돈다. 코스피 소형주 지수는 14거래일 연속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최근 한 달간 중형주와 대형주 지수는 각각 6.2%, 1.9% 올랐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이 기간 소형주 지수가 11.1% 올라 코스닥지수 상승률(8.1%)은 물론 중형주(9.7%), 대형주(5.2%)를 뛰어넘었다.

코스피 대형주 지수는 시가총액 1위부터 100위까지 종목으로 구성된다. 중형주 지수는 101위부터 300위까지, 소형주 지수는 301위 이하 종목을 편입해 구성한다. 코스닥 대형주 지수는 시가총액 1~100위, 중형주 지수는 101~400위, 소형주 지수는 401위 이하 종목으로 구성된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피지수가 전고점을 뚫지 못하고 횡보하면서 저평가된 소형주에 개인투자자의 관심이 커진 까닭”이라며 “대형주 중심의 상승장이 재현될 때까지는 이런 흐름이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 활성화 기대와 ‘부동산 선거’가 된 4·7 재보궐선거 결과로 건설 관련주가 최근 강세를 보인 게 영향을 미쳤다. 선거 국면에서 요동친 ‘정치인 테마주’도 대부분 소형주 종목이다.

하지만 본격적인 1분기 실적 시즌에 들어가면 대형주 강세로 국면이 전환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연우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미국의 경우 실적 시즌이 다가오자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가 최근 대형주 지수에 비해 약세를 보였다”며 “중소형주, 대형주 간 ‘키 맞추기’ 구간이 끝나면 다시 대형주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센터장은 또 “경기가 본격적으로 반등하면 철강 등 경기민감주가 주목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지난 9일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0.89% 상승한 33,800.60포인트, S&P500지수는 0.77% 오른 4128.80포인트에 마감했다. 각각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