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2분기 이후 가장 많아…철강수요↑·철강재값 인상 효과
포스코 1분기 영업익 10년만에 최대…1조5천억원대(종합2보)

포스코가 올해 1분기에 1조5천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10년 만에 최대 실적을 냈다.

포스코는 12일 1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은 15조9천969억원, 영업이익은 1조5천52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9.9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0% 늘었다.

포스코 별도기준으로는 매출 7조8천4억원, 영업이익 1조729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011년 2분기(1조7천억원) 이후 약 10년 만에 최대치다.

시장 전망치 평균 1조3천404억원도 훨씬 뛰어넘었다.

포스코가 1조5천억원대의 영업이익을 낸 것은 2018년 3분기 이후 10개 분기만이다.

아울러 1조 원대로 복귀한 것은 2019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포스코는 2017년 3분기부터 9개 분기 연속 1조원대를 달성했다.

그러다 2019년 4분기에 5천576억원을 기록한 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2분기에 1천677억원까지 내려앉기도 했다.

포스코가 1분기에 깜짝 실적을 올린 것은 세계 경기 회복에 따라 국내외 철강 수요가 늘어나고 철강재 가격이 상승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코는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전방산업이 회복하면서 철강재 수요가 크게 늘자 제품 판매 가격을 올리는 방식으로 수익성을 개선했다.

열연강판 가격의 경우 올해 들어 1월 t당 8만원, 2월 10만원, 3월 5만원 인상하는 등 연속해서 올렸다.

포스코는 이달 26일 1분기 기업설명회를 콘퍼런스콜 방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부터 투자가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분기 실적 예상치를 기업설명회 개최 전에 미리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