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퇴직할 때까지 장기투자하려는 투자자들을 위한 월가의 유명 펀드는 상승장 가운데서도 우량 대형주에 집중하고 있다. 이들 펀드의 포트폴리오는 해외주식에 장기투자하려는 국내 투자자들에게도 지침이 될 수 있다.

12일 CNBC에 따르면 매닝 앤 네이피어의 공동 대표이자 '프로 블랜드 맥스텀 펀드(Pro-Blend Max Term Fund)'를 운용하는 크리스찬 안드레치(Christian Andreach)는 페이스북·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마스터카드·몬덜리즈 인터내셔널· 존슨&존슨 등 저평가된 성장주로 펀드를 구성하고 있다.

이 펀드는 지난 4년간 펀드업계 최고 권위로 통하는 모닝스타 5성 등급을 받아왔다. 5성급은 3년 이상 운용된 펀드 중 상위 10% 우량 펀드에 부여된다. 미국 월가의 유력 금융주간지 배런스는 이 펀드를 지난해 최고의 펀드 중 하나로 선정하기도 했다.

안드레치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상승장에서 시장보다 좋은 실적을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장이 투기 상태에 이르면 투기적인 시장을 이기는 게 목표는 아니다"고 말했다. "시장이 침체기에 들어서더라도 이를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을 유지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프로 블랜드 맥스텀 펀드는 매닝 앤 네이피어 프로 블렌드 펀드 시리즈 중 하나로 은퇴까지 장기 투자하려는 투자자를 위한 상품이다. 이 때문에 단기적인 시장 대응보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시장을 웃도는 수익률을 추구한다. 이 펀드는 성장성을 갖췄으면서 상승 여력을 갖춘 저평가 종목에 주목한다.

3월말 기준 가장 많이 담고 있는 종목은 페이스북(1270만달러)이다. 마이크로소프트(1156만달러), 아마존(1071만달러), 마스터카드(961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존슨&존슨(947만달러)이나 코카콜라(868만달러) 등 전통적인 우량주도 담겨있다. 알파벳(구글)과 페이팔도 각각 818만달러, 810만달러 어치 담았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