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전문가 영입…암 진단키트 개발에 박차
최동재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 신임 대표. /사진=인스코비

최동재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 신임 대표. /사진=인스코비

인스코비(3,295 -1.20%)는 바이오 자회사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이 최동재 대표이사를 신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최동재 대표이사는 서울대학교 약학대를 졸업해 한국 콜마, 명문제약, 건일제약 등 제약 및 바이오 업계에서 40년 경력을 보유하고 있는 베테랑이다.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은 경험과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는 바이오 전문가 영입을 통해 췌장암, 담도암 등 암 진단키트 개발과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 최 신임 대표를 필두로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의 중장기 성장 전략 수립을 통한 매출 확대와 동시에 기업공개(IPO)를 위한 준비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은 세브란스병원과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으로부터 원천기술을 이전 받아 세브란스병원, 가천길병원, 분당차병원 등 임상 연구진이 직접 연구에 참여해 췌담도암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있는 회사다.

인스코비는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작년 9월 50억원 규모 투자를 통해 온코태그의 최대주주 지위를 획득했다.

최 신임 대표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코로나19)을 계기로 바이오 및 진단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라며 "특히 헬스케어는 4P(예측·예방·참여·개인화)로 요약될 만큼 사전에 병을 예측하고 진단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이 점점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 속에 새롭게 온코태그디아그노스틱에 합류하게 된 만큼 새로운 진단용 바이오마커 개발을 기반으로 담도암과 췌장암은 물론 다양한 암 진단 전문기업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