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나리' '자산어보' '귀멸의 칼날'. 현재 영화관에서 상영 중인 이 영화들의 공통점은 개봉일이 수요일이라는 것이다. 주말 전에 오프닝 스코어를 올려 주말 상영관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전통적 영화 배급 전략을 따랐다. 하지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가 판도를 바꾸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OTT 중심 '금요일 개봉의 시대'를 앞당기면서 관련주들의 희비가 엇갈린다.

9일 영화 배급사 NEW는 5.56% 오른 1만23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영화 '낙원의 밤'이 넷플릭스에서 개봉하는 게 호재였다. '낙원의 밤'은 ‘마녀’ ‘신세계’ 등을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준비단계부터 기대를 모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영화관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로 방향을 틀었다. 이날 OTT 관련주로 꼽히는 CJ ENM(1.49%) 삼화네트웍스(1.89%) 제이콘텐트리(0.21%) 등도 올랐다. 넷플릭스와 제휴 계약을 맺고 있는 LG유플러스도 소폭(0.79%) 상승했다.

반면 작년 초 3만4000원대였던 CJ CGV는 코로나19 이후 1만5000원대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2만6000~2만7000원대를 횡보하고 있다. 영업적자로 재무 부담이 가중된 데다가 OTT 중심으로 시장 구조가 빠르게 변화하며 고전하고 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CJ CGV 영업적자는 지난해 3890억원, 올해 470억원으로 예상된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2016년 터키 마르스 엔터테인먼트 인수 당시 맺었던 총수익스왑(TRS) 계약의 만기가 도래해 오는 5월 24일 정산 기일이 다가오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거치면서 또 다른 옵션이 될 수 있는 OTT 등의 구독자수가 급증하는 등 시장 변화가 가속화된 점 등은 구조적인 부담 요인"이라고 말했다.

영화 개봉일의 변화는 영화 소비 패턴의 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개봉 첫 주말 기선제압을 위해 영화 배급사들은 주로 금요일을 개봉일로 택했다. 오프닝스코어에 주말 상영관 확보량이 달려있었기 때문이다. 주5일제가 정착되고 개봉일이 점차 당겨졌다. 영화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문화가 있는 날’이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인 것도 한몫 했다.

하지만 관객이 극장에 찾아갈 필요 없는 OTT는 수요일 개봉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 금요일 퇴근 후, 주말 수요를 노리고 주로 금요일에 개봉한다. 넷플릭스에서 개봉한 ‘승리호’ '콜' 역시 금요일에 개봉했다.

OTT 티빙과 영화관에서 동시에 개봉하는 ‘서복’은 오는 15일 목요일에 공개된다. 신영증권은 ‘서복’ 배급사 CJ ENM에 대해 “국내외 OTT 플랫폼 경쟁으로 티빙의 성과는 향후 동사 주가의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