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호흡곤란증후군 동물실험 결과
엔지켐생명과학(129,200 +3.94%)은 오는 7월 19~23일(현지시각)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미국 바이러스학회 40회 연례학술회의(ASV 2021 40th Annual Meeting)에서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동물실험 연구성과를 발표한다고 9일 밝혔다.

신약 물질 'EC-18'이 바이러스성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동물모델에서 감염된 바이러스로 인한 폐조직 염증을 신속하게 해결했다는 것이다. EC-18은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PETA' 기전으로 바이러스로 인한 사이토카인폭풍 등 과다면역반응을 효과적으로 예방 및 치료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 2상을 감염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경증 폐렴 환자에 대한 효능 및 안전성을 평가 중이다. 임상 결과에 따라 EC-18을 코로나19 치료제로 투약할 수 있도록 조건부 허가도 신청할 예정이다. 미국 임상 2상은 현재 환자 모집 중이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회장은 "신약 개발의 성공을 앞당기기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