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9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는 17.20% 감소했다.

1분기 매출은 1천632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98% 감소하고, 전년 동기보다는 23.16%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지연됐던 대규모 전력 프로젝트들이 본격적으로 재개되면서 주요 사업인 배전 부문의 수익성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고 LS전선아시아는 설명했다.

LS전선아시아 1분기 영업이익 60억원…"연간 최대 실적 기대"

회사 측은 "베트남에 전 세계 기업들의 투자가 가속화하며 인프라 시장이 호황을 맞아 전력 설비 수요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 연간 최대 실적 달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LS전선아시아는 올해 초 싱가포르 시장에 6천500만달러 규모의 배전급 전력 케이블을 납품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베트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프로젝트에 500만달러 규모의 해저케이블 납품계약을 체결하는 등 수주를 확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