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지주 주식 1530억원어치를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로 처분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우리금융 지분 완전 매각을 목표로 하고 있다.

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블록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과 삼성증권, JP모간증권은 국내외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장 마감 후 처분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매각 대상은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지주 보통주 1444만5354주(2.0%)다. 매각가 밴드 범위는 이날 종가인 1만600원에 할인율 0~2.5%를 적용한 1만335~1만600원이다. 총 거래 규모는 1530억원에 이른다.

이번 거래는 금융위원회가 2019년 발표한 ‘우리금융 잔여 지분 매각 로드맵’의 일환이다. 금융위와 예보는 2019년 6월 남은 지분을 “한 번에 최대 10%씩 몇 차례에 나눠 3년 내 모두 팔겠다”고 발표했다. 블록딜 전 잔여 지분은 17.25%다. 정부는 2019년 말 해외 투자자들을 접촉해 인수 의사를 타진하기도 했으나 특별한 성과를 얻지는 못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