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앤씨인터내셔널 다음달 상장
배은철 대표 "펜슬 외길 인정받아"
“펜슬 하나만 잘 만들어도 세계 1등이 될 수 있다.”

색조화장품 전문기업 씨앤씨인터내셔널의 창업자 배은철 대표는 1997년 창업하면서 이렇게 결심했다. 태평양(현 아모레퍼시픽) 수원공장에서 일한 지 16년 만의 일이다. 그는 마흔한 살에 눈 화장에 사용하는 연필 형태의 아이라이너(젤 펜슬) 하나를 들고 회사를 차렸다. 당시 색조화장품 시장은 립스틱과 아이섀도가 점령하고 있었다. 언젠가는 젤 펜슬이 색조 화장품의 대세가 될 것이라고 배 대표는 판단했다.

그는 물과 땀에 쉽게 지워지지 않고 오래 가는 방수 기술 등을 개발하는 데 오랜 시간을 투자했다. 그가 개발한 젤 펜슬은 K뷰티 붐을 타고 세계 시장에서 대박을 터뜨렸다. 씨앤씨인터내셔널은 설립 13년 만에 연매출 1000억원을 바라보는 국내 1위 포인트 메이크업 전문회사로 성장했다.

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씨앤씨인터내셔널은 다음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창업자인 배 대표는 2000억원대 주식 부자 반열에 오르게 됐다. 공모가가 상단에서 결정되면 지분 100%를 가진 창업자 일가의 지분 가치는 약 2100억원에 이른다. 펜슬 외길을 걸어온 지 40년 만이다. 배 대표는 “공모 자금으로 중국 공장과 생산 설비 증설에 투자할 계획”이라며 “화장품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글로벌 색조화장품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