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언택트 컨퍼런스 참여자 설문 결과
서학개미가 투자할 때 가장 고민하는 것은 '○○'

서학개미(해외주식 투자에 나서는 국내 투자자)들의 관심사 1위는 개별 종목의 '실적 개선 기대감'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31일 진행한 '언택트 컨퍼런스' 참여자 186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약 절반 가량에 해당하는 48%가 투자 판단에 가장 크게 영향을 주는 요소에 대해 '개별 보유 종목 실적 개선'이라고 답했다.

'개별 보유 종목 실적 개선'에 이어 '최근 시장에서 관심이 쏠리는 테마 움직임'(33%)이 2위를 차지했다. 대형주가 정체하는 상황에서 테마주로 수익성을 제고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는 게 삼성증권의 설명이다.

최근 증시 전반을 뒤흔든 금리 이슈는 3위에 그쳤다. '미국채 금리 지속 상승 여부' 선택지를 택한 비율은 16%에 그쳤다.

금리 전망과 관련해서는 올해 말 미 10년물 국채금리가 2%를 넘어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은 7%를 기록했다. 연초 시장을 뒤흔든 금리상승세가 향후에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는 전망이 우세했다.

투자 지역별로는 국내 주식 투자자들은 여전히 '미국 시장'을 가장 신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고객들은 '2분기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해외 시장은?' 이라는 설문에는 70%가 넘게 '미국'을 꼽았다. 중국은 17%, 유럽과 이머징 시장이 9%와 3%로 그 뒤를 이었다.

올해 2분기 '투자 유망주'를 묻는 질문에는 가치주와 기술주에 대한 선호도가 52%대 48%로 팽팽한 가운데 근소하게 가치주가 앞서면서 유동성 장세에서 실적 장세로 시장 성격이 전환되는 시기임을 엿볼 수 있었다.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 높은 인물을 묻는 질문에는 미 연준 의장인 제롬 파월이 39%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26%로 2위를 기록했다. 기술주 주도의 시장에서 높은 영향력을 보여줬던 아크인베스트먼트의 CEO 캐시우드는 5%로 6위에 그쳤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