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말 적립금 18조9000억원
개인형 연금저축은 연금저축보험(생·손보사), 연금저축신탁(은행), 연금저축펀드(자산운용사)로 나뉜다. 그동안 원금이 보장되는 연금저축보험이 대부분을 차지했으나, 최근에는 연금저축펀드의 규모가 빠르게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6일 발표한 ‘2020년 연금저축 현황 분석’에 따르면 작년 말 연금저축펀드 적립금은 18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0.5% 증가했다. 전체 연금저축 계좌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2.5%로 연금저축신탁(11.6%)을 넘어섰다. 연금저축펀드 비중은 2018년까지만 해도 9%로 3대 상품 중 가장 낮았다.

보험과 신탁은 절대 규모는 늘었지만 비중은 낮아졌다. 보험과 신탁에서 펀드로 갈아타는 수요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연금저축보험 비중은 2018년 말 74.3%였지만 작년 말에는 72.3%로 내렸다. 신탁도 비중이 줄었다. 연금저축보험 적립금은 작년말 109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3.8% 증가했다.

지난해 연금저축펀드 규모가 급성장한 것은 주식시장 호황과 관련이 깊다는 분석이다. 연금저축펀드는 주식 직접 매매는 안 되지만 주식형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리츠를 제한 없이 투자할 수 있다. 실제로 연금저축펀드의 수익률(납입금 대비 수익률)은 2019년 10.5%였으나 작년 17.25%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연금저축보험은 1.84%에서 1.77%, 연금저축신탁은 2.34%에서 1.72%로 수익률이 내려갔다. 연금저축 계좌의 전체 수익률은 4.18%를 나타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