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얼라이언스 협약식에서 최태원 회장 발언 소개
유정준 SK E&S 부회장이 6일 에너지 얼라이언스의 초대 의장으로 추대됐다. SK E&S 제공

유정준 SK E&S 부회장이 6일 에너지 얼라이언스의 초대 의장으로 추대됐다. SK E&S 제공

“작년에 최태원 SK그룹 회장님께 에너지 계열사들이 모여 (탄소 배출 감축량에) 더 룸(여유)을 달라고 최종보고를 올렸더니 이렇게 말하셨습니다. ‘무슨 소리하는 거야. 0으로 줄여야지.’”

유정준 SK E&S 부회장(사진)은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에너지 얼라이언스’ 협약식에서 “(최태원) 회장님이 말씀 이후로 SK는 탄소 ‘제로(0)’가 기준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SK그룹의 탄소 중립 전략은 최 회장의 의지가 강력하게 반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에너지 얼라이언스는 두산중공업, DL에너지, SK E&S, E1, GS에너지, 포스코에너지, 한화에너지, 현대자동차, 효성중공업 등 9개 기업과 현대경제연구원이 탈(脫)탄소를 위해 만든 협의체다. 성윤모 산업통상부자원 장관과 각사 최고경영진들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에너지 얼라이언스’의 의장으로 추대된 유 부회장은 행사가 끝난 뒤 기자와 만나 “탄소 중립은 워낙 큰 주제”라며 “특정 산업이나 기업의 입장이 아니라 전체 산업구조를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회장은 “탄소 중립을 위해서는 단계별로 기업과 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회를 살리면서 진행해야 한다”며 “기업들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탄소 중립을 전환하기 위해 정부 정책과 R&D 지원 방향을 민간과 논의하는 장이 필요했다”고 했다.

또 “민간이 탄소 배출 감소에 저항할게 아니라 공감하고 함께 나아가야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얼라이언스는 미간 협의체이기 때문에 따로 투자를 하거나 합작 법인을 만들 계획은 없다”고 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