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삼성 서초사옥에 근무하는 삼성증권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직원은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양성 판정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이 직원과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또 삼성 서초사옥 3개 빌딩 중 삼성증권이 입주해 있는 C동 일부 층은 잠정 폐쇄됐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했다"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