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투자 성향 분석 등 초개인화 서비스
다양한 금융상품으로 포트폴리오 구성
인공지능(AI) 자산관리 서비스 '하나 에이드(AID)' 출시. /사진=하나금융투자

인공지능(AI) 자산관리 서비스 '하나 에이드(AID)' 출시. /사진=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는 인공지능(AI) 자산관리 서비스 '하나 에이드(AID)'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하나 에이드는 AI를 활용해 개인의 투자 성향을 분석하고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투자종목 선택의 고민을 덜어주는 초개인화 서비스다.

수익률, 추세 기반으로 단순 종목 추천을 제공하는 서비스와 달리 고객 투자 성향에 맞게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등 다양한 금융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제안한다.

하나 에이드는 하나금융융합기술원의 딥러닝 기술이 적용된 'AI 에이드' 서비스를 중심으로 하나금융투자의 투자전략 솔루션을 반영한 'ETF 에이드' 서비스와 하나금융투자의 글로벌 자산배분전략을 기초로 하는 '펀드 에이드' 등 총 3개의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하나 에이드 서비스는 포트폴리오 설정 후 고객이 원하는 시점에 자산배분(리밸런싱)이 가능하다. 시장, 트렌드 변화에 따라 고객에게 포트폴리오를 리밸런싱 제안을 하기도 한다.

최일용 하나금융투자 디지털본부장은 "디지털 시대에 높아진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고도화된 초개인화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AI가 개인 맞춤형 자산 포트폴리오를 제안해 종목 선택 등 투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투자의 진입장벽을 낮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