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View

김동양 NH투자증권 연구원
세일즈포스는 1999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설립돼 2004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고객관리 클라우드 기업이다. 세일즈포스의 티커이기도 한 CRM(고객관계관리: consumer relationship management)은 기업 소프트웨어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영역이다. 세일즈포스는 판매, 고객서비스, 마케팅, 이커머스 등 고객관계관리 솔루션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4년부터 7년간 매출 기준 세계 1위(2020 상반기 기준 점유율 19.8%)를 유지하고 있다.

세일즈포스의 2026회계연도(2026년 1월 종료) 매출 목표는 500억달러다. 2021회계연도 예상 매출 213억달러에서 연평균 19%의 고성장을 통해서만 달성할 수 있는 목표치다. 지난 10년간의 연평균 매출 증가율이 28%였던 점을 감안하면 달성이 불가능해 보이지 않는다. 고성장을 유지할 수 있는 배경으로 디지털전환의 가속화, 지역 및 고객 확장, 그리고 인수합병(M&A)을 들 수 있다.

디지털전환의 진행은 세일즈포스 입장에선 시장 규모의 확대를 의미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업경영진의 우선순위가 기업 영업 회복력 강화, 비대면 업무 인프라 구축 등으로 재편됨에 따라 디지털 전환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일즈포스는 판매 솔루션으로 시작해 순차적으로 서비스 솔루션, 플랫폼, 마케팅 솔루션, AI 솔루션 등을 출시하는 등 CRM 클라우드 생태계를 확장하면서 고성장을 이어왔다. 서비스 영역의 확대를 통해 다양한 산업에 걸쳐 소규모 사업자에서 대기업까지 고객군을 확대하고 있다.

지역적으로도 북미시장 매출 비중이 69%로 절대적이지만 유럽(21%) 및 아시아태평양(10%) 시장의 디지털전환 가속화와 세일즈포스 점유율 확대에 따른 매출 기여도 상승이 전망된다.

이런 성장은 자체적인 성장뿐 아니라 M&A를 통해서도 뒷받침되고 있다. 2026 회계연도 매출 목표 500억달러 중 40억달러는 최근 인수한 인스턴트 메시징 플랫폼 기업 슬랙(Slack)을 통해 달성할 계획이다.

세일즈포스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사업(SaaS: Software as a Service)은 기본적으로 고마진이면서 매출 성장에 따른 비용절감, 서비스 확대에 따른 효율성 개선과 고객 이탈 방지로 수익성을 더욱 개선해 왔다. 매출 규모가 커지면서 고성장을 유지하는 것은 어려운 도전이다. M&A가 해법이 될 수 있지만, 동시에 수익성 희석화의 위험이 따른다. 당장 영업손실 상태인 슬랙 인수에 따른 영업이익률 감소가 불가피하다.

CRM 클라우드 1위 세일즈포스, 10년간 매출 年 평균 28% 고성장

그러나 SaaS 기업 평가에 활용되는 ‘40의 법칙’(매출 증가율과 EBITDA 마진의 합이 40%를 초과하는지 여부)’ 기준으로 보면 세일즈포스는 여전히 성장주로서의 매력을 잃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