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11,950 0.00%)은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서울대학교 산업시스템혁신연구소 산하 데이터 마이닝 센터(이하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 '빅데이터, 머신러닝, 인공지능 관련 퀀트 리서치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서울대 데이터 마이닝 센터는 최근 사회 트렌드인 빅데이터, 머신러닝,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퀀트 투자전략 모델을 개발해 주목을 받았다. NH투자증권과 함께 지난해 12월 '텍스트 마이닝을 활용한 금융 데이터 관리'라는 주제로 포럼을 갖기도 했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퀀트 리서치 수요 증가함에 따라, 양적으로는 최근 리서치센터내 퀀트 전략팀의 인력 구성을 확대하는 한편 이번 서울대학교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의 MOU를 통해 질적으로 향상된 퀀트 리서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양한 퀀트 기법을 활용하여 압도적인 운용 성과를 올리는 외국계 투자자 대비 투자 기간이 짧고 인력풀이 부족하였던 국내 증권사 및 기관투자자들에게 긍정적인 소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서울대학교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증권사 수준의 퀀트 리서치를 제공하고 고객 맞춤형 데이터 제공에 노력할 것"이라며 "NH투자증권은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를 선도 증권사로서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