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 출시 및 수익성 개선 기대
풀무원 (사진=풀무원)

풀무원 (사진=풀무원)

대신증권은 2일 풀무원(18,000 -1.10%)에 대해 식품 부문의 실적 개선세가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봤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5000원을 유지했다.

대신증권은 풀무원의 올해 1분기 예상 실적으로 매출 5446억원, 영업이익 136억원을 제시했다. 영업이익 전망치는 작년 1분기보다 200% 증가한 수치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영업이익 50% 증가에도 국내 식품 부문의 실적 개선 추세는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가 불가피했던 단체급식과 푸드서비스·외식 부문은 기저효과로 올해 이익이 60%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외 사업 부문의 실적 턴어라운드(개선) 역시 유의미할 것으로 판단하며 높은 시장 성장성 역시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한 연구원은 "일본 법인의 적자폭은 개선된 것으로 보이고, 미국 법인과 중국 법인 역시 수익성 개선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올 1분기 새롭게 론칭한 식물성 지향 식품 브랜드 '플랜트스파이어드' 관련 판촉비 증가로 개선폭은 2분기부터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동 한경닷컴 기자 na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