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發 신규 주택건설 붐
인테리어·가전용품株 편입한
ITB·XHB 등 한달새 14%↑
코로나19에도 주택시장이 호황을 맞으면서 한국과 미국의 주택 관련주에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대형 건설사뿐만 아니라 주택 시공에 필요한 건축자재를 납품하는 기업, 인테리어 용품을 판매하는 기업까지 수혜주로 부상하면서 최근 주가가 뛰었다.

1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발표된 올 1월 케이스실러 종합주택가격지수는 242.98로, 전년 동기 대비 11.1% 상승했다. 2014년 4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주택 공급은 줄어든 반면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주택 수요가 급증한 탓이다. 이 지수는 미국 내 20개 주요 대도시의 단독주택 가격을 나타낸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신규 주택 건설에 2130억달러(약 241조원)를 투자하는 것도 주택경기 호조를 이끌 전망이다.

시장은 이를 반영했다. 신규 착공이 증가하면서 DR홀튼(DHI·32.34%), 레나(LEN·36.3%), 톨브라더스(TOL·32.98%) 등 미국 건설회사는 올 들어 30% 넘게 뛰었다. 바닥재 전문기업 모학인더스트리(MHK)는 같은 기간 41.29% 상승했고, 콘크리트 생산 기업 벌컨머티리얼즈, 공조시스템 제공 업체 트레인테크놀로지도 15% 이상 올랐다. 인테리어, 홈가드닝 관련 용품을 판매하는 홈디포(HD·51.08%), 주방용품을 판매하는 윌리엄스-소노마(32.31%)도 마찬가지다.

업황이 개선되고 있기 때문에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해 시장 전체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다. 송승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주택 관련주는 중소형주가 많기 때문에 수급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며 “ETF를 통해 투자하면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iShares US Home Construction ETF(ITB)와 SPDR S&P Homebuilders ETF(XHB)는 최근 한 달간(지난달 29일 기준) 각각 14.1%, 14.38% 오르면서 중소형주 지수인 러셀2000지수 상승률(0.86%)을 크게 웃돌았다. Invesco Dynamic Building&Construction ETF(PKB)의 한 달 수익률도 9.14%다. ITB와 XHB는 인테리어용품, 가전용품 판매 기업 등 주택 관련 종목 비중이 높고, PKB는 건설·건자재 회사 비중이 높다. 운용자산이 6000억달러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적은 The Hoya Capital Housing ETF(HOMZ)는 다른 ETF 대비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비중(20%)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정부가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고 발표하는 등 주택건설시장 호황이 예상되면서 대형 건설주뿐만 아니라 건자재 종목까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한 달간 KCC(272,000 -0.18%)(17.79%) 쌍용양회(7,610 0.00%)(12.93%) 한일현대시멘트(42,000 +0.24%)(12.01%) 현대리바트(18,700 +0.54%)(11.72%) LG하우시스(88,700 +2.66%)(10.48%) 등은 10% 이상 상승했다. 김세련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건자재 회사의 실제 매출은 주택 건설 과정에서 건자재가 언제 투입되는지에 따라 매출 발생 시기에 차이가 있지만 착공 시점에 미래 매출이 확정되기 때문에 실적 기대가 주가에 선반영된다”며 “올해 분양이 급증하는 점을 고려하면 지금이 건자재 종목 투자 적기”라고 말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