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포춘 글로벌 500 주요국 기업 경쟁력 분석'

미국과 중국, 일본과 비교해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매년 500대 기업을 선정하는 '포춘 글로벌 500'에 기반해 지난해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의 글로벌 기업 수와 매출 등을 분석한 결과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크게 후퇴했다고 1일 밝혔다.

한경연 "국내기업 경쟁력, 미국·중국·일본보다 갈수록 열세"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된 한국 기업 수는 총 14개사로 전년 대비 2개사 감소했다.

반면 중국은 2019년 119개사에서 2020년 124개사로 5개사 증가했다.

일본은 같은 기간 1개사(52개→53개) 늘었다.

미국은 121개사로 동일했다.

글로벌 500대 기업 중 한국 기업의 매출액은 2019년 9천94억 달러에서 2020년 8천4억 달러로 12.0% 감소했다.

미국은 같은 기간 9조4천25억 달러에서 9조8천63억 달러로 4.3% 증가했다.

중국도 7조9천149억 달러에서 8조2천949억 달러로 4.8% 늘었다.

일본은 지난해 3조1천241억 달러로 전년 대비 0.2% 감소했다.

한국 기업의 매출액이 글로벌 500대 기업의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9년 2.8%에서 2020년 2.4%로 0.4%포인트 줄었다.

같은 기간 미국(28.8%→ 29.5%)과 중국(24.2%→ 24.9%)은 각각 0.7%포인트씩 증가했다.

일본은 9.6%에서 9.4%로 떨어졌다.

한경연 "국내기업 경쟁력, 미국·중국·일본보다 갈수록 열세"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국내 기업의 순위 하락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기업 14개사 중 전년보다 순위가 하락한 기업은 10개사였다.

삼성전자(2019년 15위→2020년 19위), SK㈜(73위→97위), 포스코(171위→194위), LG전자(185위→207위), 한국전력(193위→227위) 등이 대표적이다.

SK하이닉스와 LG화학은 2019년 글로벌 500대 기업에 포함됐으나 지난해에는 제외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2016년 경쟁사인 애플에 순위 역전(애플 9위·삼성전자 13위)을 허용한 후 지난해 순위 격차가 7단계(애플 12위·삼성전자 19위)로 벌어졌다.

반면 전년 대비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4개사로, 현대차(94위→84위), 현대모비스(393위→385위), KB금융(434위→426위), CJ(463위→437위) 등이다.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는 중국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중국은 2004년 15개사로 한국을 추월했고, 2012년에는 73개사로 일본을 넘어섰다.

이후 지난해에는 124개사로 사상 처음으로 미국을 제쳤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국내 대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점점 위축되고 있으므로 세계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해 세계 시장에서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