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31일 MZ세대 직원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리서치센터 교육 프로그램이 직원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리서치 교육 프로그램은 리테일, 투자은행(IB), 운용, 디지털, 경영관리 등 전 사업부문에 배치된 지난해 신입사원과 사업그룹별 3년차 이하 주니어 등 MZ세대 직원이 리서치센터 소속으로 파견돼 애널리스트와 동일한 수준으로 4개월간 교육받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9월 직원 투자역량 강화를 위해 도입됐다. 현재까지 80여 명이 교육과정을 수료했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단순 조사분석 자료를 제공하는 역할에서 탈피해 신한금융투자 연구개발(R&D)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리서치 교육은 시장과 회사 내부 인력을 연결해 투자 역량을 강화하고 원칙을 갖춘 투자 명가로 거듭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