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글로벌전기차&배터리펀드
한국투자증권, 전기車 관련 업종 분산투자…트렌드 맞춰 종목 선별

전기차 관련주가 고점을 찍고 다소 조정을 받자 저가 매수를 노리는 투자자들이 적지 않다. 전기차와 2차전지 산업의 장기 성장성을 의심하지 않기 때문이다. 기후변화 대응을 강조해온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과 유럽의 친환경 정책이 맞물리면서 미국과 유럽의 전기차 시장이 동시에 달아오르고 있다. 여기에 중국까지 2035년까지 내연기관 차량 생산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으면서 전기차 시대의 도래는 피할 수 없는 대세로 굳어졌다.

한국투자증권은 전기차 배터리에 투자하는 대표적 펀드로 ‘한국투자글로벌전기차&배터리펀드’를 추천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2017년 10월 설정한 이 펀드는 올해 초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투자 관심이 커지면서 유입된 자금으로 설정액이 6000억원을 넘어섰다.

이 펀드는 자율주행, 공유차 산업의 융합을 통해 이루어지는 모빌리티(이동수단) 혁신에 집중한다. 국내외 전기차와 부품, 배터리 생산 기업은 물론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 회사를 두루 담았다.

전기차만 집중하는 것도 아니다.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 공유차 등 관련산업을 4개 분야로 구분해 분산투자한다. 미래차 산업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발전의 수혜를 두루 누리기 위한 전략이다. 관련 종목을 선정할 때는 성장성뿐만 아니라 재무상 안정성 등도 따진다.

단순히 정량적으로 시장에 분산투자하는 수준이 아니다. 시장의 신규 트렌드를 읽고 변화에 발맞춰 투자 대상을 바꿔나간다. 전기차 밸류체인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리는 종목은 우선적으로 선별하도록 한다. 다만 쏠림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유럽, 미국 등 지역별로도 펀드 포트폴리오를 분산하고 있다.

사실상 미래차 발전 자체에 투자하는 것과 다름없는 효과를 누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 펀드의 A클래스는 선취판매수수료 1%에 연 보수 1.518%다. C클래스는 선취수수료 없이 연 보수만 2.068%다. 환매수수료는 없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