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견 매수·목표주가 12만원 유지
스마트폰 사업부 실적 대폭 개선 예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한금융투자는 31일 삼성전자(83,900 -0.24%)에 대해 갤럭시S21 출시 효과 등으로 올해 1분기 실적이 추정치(컨센서스)를 상회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매출은 61조7000억원, 영업이익은 9조200억원으로, 추정치(영업익 8조6500억원)를 상회할 전망"이라며 "갤럭시S21 출시 효과 등으로 스마트폰 출하량(7500만대)이 예상을 웃돌면서 스마트폰(IM) 사업부 실적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의 주가는 올해 연초 이후 부진했다. 최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미국 오스틴 비메모리 공장(팹) 가동 중단을 비롯해 스마트폰 출하량 둔화 우려, 인텔의 파운드리 시장 진출 등이 주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오스틴 팹은 대부분 가동을 재개했고, 다음주 중 완전 가동을 앞둔 것으로 파악된다. 반면 인텔의 파운드리는 고객 확보에 차질을 빚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극자외선(EUV) 등의 장비가 부족하면서 설비 확보가 쉽지 않다.

최 연구원은 "향후 디램(DRAM) 가격 급등과 낸드(NAND) 턴어라운드로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매우 빠르게 개선될 전망"이라며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디램 익스체인지의 고정가 발표, 마이크론 실적 발표 등 반도체 관련 주요 이벤트들이 대기하고 있는 가운데 선제적 매수를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