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로젠KIC 제공

에이프로젠KIC 제공

바이오 유니콘기업 에이프로젠이 유가증권시장 직상장에 나선다.

에이프로젠은 31일 금융감독원에 코스피 직상장을 위한 2021년 반기 외부감사인 지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기 위해서는 지정된 회계법인의 감사보고서가 필수다. 금감원에 제출하는 지정감사 신청서에는 신청목적을 기업공개(IPO)로 명시하게 돼 있다.

에이프로젠은 반기 보고서가 나오는 8월 신속히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거래소에 제출할 예정이다.

에이프로젠 관계자는 "내달 중으로 주관사 선정을 완료하기 위해 국내 대형 증권사들과 협의에 착수했고 국내 대형 증권사 외에도 노무라증권이 포함될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했다.

노무라증권은 최근 에이프로젠의 기업가치를 약 5조원(주당 약 9만5000원)으로 평가했다.

에이프로젠은 △레미케이드 △허셉틴 △리툭산 △휴미라 △아바스틴 등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와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면역관문 항암제 △급성백혈병 치료용 이중항체 △고형암 치료용 이중항체 △삼중음성 유방암 치료용 이중항체 등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2019년 12월 국내서는 첫 바이오 유니콘 기업으로 등재됐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