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은 미국의 국채금리가 오르면서 하락세로 마감했다.

3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4.41포인트(0.31%) 내린 33,066.96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2.54포인트(0.32%) 떨어진 3,958.5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25포인트(0.11%) 하락한 13,045.39를 나타냈다.

이날 증시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 움직임에 영향을 받았다. 채권시장에서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장중 6bp(1bp=0.01%p) 올라 1.77%까지 상승했다. 지난해 1월 이후 14개월 만에 최고치롤 치솟을 것이다. 이후 1.71% 수준으로 낮아졌지만 증시를 압박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부양책과 백신 접종 확산으로 경제 회복 기대감, 인플레이션 압박 등이 국채금리 상승을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31일 3조 달러(약 340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에 따른 블록딜(대량 매매) 거래 여파는 다소 진정된 양상을 나타냈다. 폭락했던 비아콤CBS와 디스커버리 등의 주가가 반등했다. 웰스파고는 아케고스로 인한 손실은 없다고 밝히면서 2% 넘게 상승했고, 다른 은행주들도 오름세를 나타냈다.

기술주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가 1% 이상 떨어졌다. 테슬라는 약 4% 상승했다.

여행관련주들은 올랐다. 아메리칸에어라인 5.3%, 유나이티드에어라인 3.6%씩 상승했다. 카니발크루즈와 노르웨이크루즈라인 등도 3% 이상 주가가 오름세를 보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1.13포인트(5.45%) 하락한 19.61을 기록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